2012.05.07 23:03
2012.05.07 09:55



여러분의 후원이 필요합니다


안녕하세요. (사)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입니다.

(사)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회원분들의 후원은 

개발도상국에 필요한 적정기술을 개발하고,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과학기술을 통해 세상을 조금 더 따뜻하게 만드는데 사용됩니다.


일시적 후원금은 

농협 317-0003-9079-11 (사) 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

로 입금하여 주시고,

CMS 계좌이체를 통해 월 정액 후원을 하실 분은

첨부파일의 CMS 신청서를 작성하시여

팩스 02 887 1659, 이메일 myroh@snu.ac.kr

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사항은 

전화 02 887 2278, 02 872 1659, 

이메일 myroh@snu.ac.kr

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참여가

지구 반대편의 이웃의 삶을 조금 더 따뜻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SEWB_CMS 자동이체 신청서.hwp


신고
Posted by 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
2012.04.18 22:46

  지난 4월 13일 서울대학교 교수회관에서는 (사)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가 주관/주최한 <과학기술 해외봉사 보고대회>가 열렸어요. 약 130여명의 각계 각층의 전문가 및 적정기술에 관심있는 분들이 참여해주셨습니다. 여러분의 참여와 성원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오늘은 <과학기술 해외봉사 보고대회>의 모습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려고 해요! 그럼 함께 볼까요?



한국연구재단 황수정 연구원님의 발표입니다. 황수정 연구원님은 한국연구재단에서 진행하고 있는 "개발도상국 과학기술 지원단 파견 사업"에 대해 소개해주셨어요.


플로어에서 여러가지 궁금한 질문이 나오고 있어요!


이렇게 많은 분들이 <과학기술 해외봉사 보고대회>에 참석해 주셨습니다 :) 모두가 경청하고 있는 모습이지요!


멀리 인도네시아에서 오신 이형우 박사님의 발표입니다. 이형우박사님은 서부 자바지역 탄광마을을 수은 증기 회수를 위한 기술개발에 대한 발표를 해주셨어요. 현지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쉬는시간! 비슷한 관심 분야를 가지신 분들이 모여서 이야기도 나누고, 명함도 교환하고 있는 네트워크의 장이 열렸습니다!


연세대학교 원주캠퍼스 황재훈 교수님의 발표입니다. 황재훈 교수님은 연세대학교의 아자봉에 대해 소개해주셨어요. 모두가 관심은 있지만, 잘 알지 못하는 지역 아프리카, 그리고 적정기술과 타 학문의 융합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번 <과학기술 해외봉사 보고대회>에서는 포스터 세션도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약 9개의 포스터를 통해 학생들의 적정기술 개발 활동을 소개하였습니다.


한기대 김상우학생의 도움으로 <한국의 과학기술자, 적정기술로 세계를 품다>라는 지도를 만들어보았어요. 이번 <과학기술 해외봉사 보고대회>에서 소개된 활동과 잘 알려진 활동을 합해 우리 과학기술자의 활약상을 그려보았습니다.


국민대 구경완님의 <디자인, 그들의 삶을 통해>라는 발표입니다. 저희 단체의 활동이 과학기술에 집중되어 있는게 반해, 이 발표는 현지의 생생한 경험, 그리고 디자인적 사고에 대해 생각해보고 자극을 받은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서울대학교 이중식교수님 팀의 표민기학생이 <그들의 이야기로부터 시작하는 ICT 교육>이라는 주제로 발표하셨어요. 이중식교수님팀은 최근 인도에 다녀오셨는데요, 적정기술의 접근은 그들의 이야기로 부터 해야 한다는 교훈을 주셨습니다.


한동대학교 '에코한울'팀의 발표입니다. 에코한울팀은 태국 매해지역의 주거개선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해주고 있어요~


마지막으로 종합토론시간. 유영제 회장님의 사회로 모두가 느낀바를 이야기 하는 시간이었어요.


  다시 한 번 참석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립니다. :) 


신고
Posted by 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
2012.04.17 11:42

동남아 열악한 마을에 수동 정수기·대나무 칫솔…
국경 없는 과학기술자회, 적정기술 봉사 확대
입력시간 : 2012.04.14 02:36:33
페이스북
미투데이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매
  • 필리핀 파야타스 지역에 사는 한 어린이가 현지 나무로 간단하게 만들수있는 칫솔 '캐어 스틱'을 치아에 대고 환하게 웃고 있다. 구경완씨 제공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인근 캔달 지역 벙 마을의 가옥들은 대부분 2층 구조다. 매년 5~10월 우기(雨期)마다 집중되는 호우 탓에 집이 잠기기 일쑤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건기는 반대다. 비가 오지 않아 먹을 물마저 부족하다. 주 식수원이 빗물인 탓이다. 그나마 두 달은 우기 때 항아리에 받아둔 빗물을 마실 수 있지만 나머지 넉 달은 연못 물로 버텨야 한다.
  4월 13일 개최된 <과학기술 해외봉사 보고대회>의 발표 내용이 한국일보에 소개되었습니다. 전체 기사 내용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
2012.04.04 18:00

  요즘 많은 분들이 해외로 봉사활동을 나가시죠? 특히 최근에는 과학기술자 분들도 해외봉사에 많이 참여하고 있어요. 과학기술과 해외봉사, 먼 이야기 같지만 의외로 그렇게 먼 이야기가 아니랍니다! (사) 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에서는 과학기술을 이용하여 좀 더 나은 지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시는 분들을 모시고 이야기를 들어보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참가를 원하시는 분들은 첨부파일의 참가신청서를 작성하시여 myroh@snu.ac.kr로 보내주세요. 그럼 보고대회에서 뵙겠습니다. :) 

과학기술해외봉사보고대회_참가신청서.hwp



신고
Posted by 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
2012.04.01 08:25
2012.04.01 08:24
2012.04.01 08:23
2012.04.01 07:49
2012.04.01 07:48

티스토리 툴바